top of page
1.png

마당을 걷는 골목길

3-1/ 건축설계3/ 2020127000 임현우



간송미술관 별관설계

미술관이 하나의 중심지로 문화를 공급해 줄 수 있도록, 또한 전시될 한국의 문화제와 더불어 한국 건축의 정체성을 이곳에 담아내고자 하였다.

본인이 독자적으로 고려한 한국 건축의 가장 큰 특징은 context중심의 건축이라고 생각하였다. 때문에 서로 다른 주변 건물들과 어떻게 관계를 맺을지를 고민하고, 한 대지 안에 미술관과 성북문화원이라는 두 개의 프로그램이 연계 공간을 공유할 수 있도록 계획했다.

건물은 주변과 조화되도록 낮은 규모로 계획됐다. 입체적인 가로 구성을 통해 시각적 흐름이 쉽게 인지되며, 주변 경관, 물길들을 따라 흐름이 이어진다. 레벨 차로 자연스럽게 발생된 단은 진입마당, 앞마당, 사랑마당으로 구분되며, 이 사이공간을 골목길로 이어준다.

건물의 파사드는 밝은색 매스와 풍부한 녹지, 빛 세 가지 요소로 표현됐다. 파사드는 깨끗한 이미지와 함께 낮에는 반사되어 자연을 돋보이게 한다. 풍경아래 사람들이 모이고 공동의 마당에서 경험을 공유하며, 호기심을 자극하는 다양한 이야기들로 서로 소통하는 새로운 장소가 될 것이다.



조회수 183회댓글 0개

관련 게시물

전체 보기

Part_Y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