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1.png

같이 잇는 길

5-1/ 건축설계7/ 2018127000 마상희



대상지는 과거 소극장이 많이 자리하며 문화를 상징하는 거리였으나 젠트리피케이션으로 지역의 예술성이 약화되고 있습니다. 대학로와 낙산공원을 잇는 이 지점에 경사를 활용해 단순한 길이 아니라, 여러 체험을 할 수 있는 다채로운 길을 만들어주며 각각의 서로 다른 공간을 연결해줍니다.이곳은 기존 작품만을 보여주는 것에서 벗어나, 여러 분야 작가들이 함께 거주하며 작품의 다양한 창작 과정을 보여주고 결과물을 전시하며 이와 더불어 예술활동을 하며 교류하고 수익을 창출하는 예술창작플랫폼입니다. 가난한 예술에서 벗어나 상업성과의 바람직한 접목을 통해 대중에게 조명될 기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기존 프라이빗한 주거보다는 퍼블릭하며, 대중에게 작품을 홍보하며 서로 소통하는 공간이라는 점에서 젊은 예술가들에게 매력적인 예술주거입니다. 경사를 통해 만들어지는 다양한 레벨의 저층부 공간과 건물 사이 S자 길이 맞닿는 구간에 체험공간이 형성되면서, 다양한 예술분야를 경험하게 됩니다. 저층부는 생업을 유지하고 예술활동이 가능한 시설들로 구성되며, 예술을 새로운 방식으로 경험하는 공간입니다. 크게 보면 주거이자 작업의 공간으로 기존 주거지인 주변 지역의 컨텍스트를 가져가며, 작업과 문화라고 하는 것을 통해서도 지역 전체의 컨셉을 가져왔습니다.



조회수 9회댓글 0개

관련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