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1.png

투과 : 일상에서 예술로

3-1/ 건축설계3/ 2020127000 정승현



성북동 일대는 학교와 주거시설이 많은 반면에 녹지가 부족하다. 때문에 성북동에게 미술관이라는 문화시설과 동시에 정원을 제공하여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고 여가시간을 보낼 수 있는 OPEN SPACE가 되고자 한다. 사람들은 1층과 2층의 두 진입로에 들어가기 전, 반드시 정원을 거치게 되어 자연스럽게 녹지와 마주할 수 있다.

미술관의 지상층은 성북문화원 사무실, 지하층은 전시장으로 구성되어있다. 두 공간의 출입구를 따로 두어 이용객과 관람객의 동선을 분리했다. 전시장 내부는 세 곳의 중심공간으로 계획했다. 유리박스는 정원의 야외성을 미술관 내부로 가져오고, 서브홀에서는 다양한 레벨의 시각이 공유되며, 램프를 통해 관람동선이 차례로 이어진다.

미술관의 정원 곳곳에는 유리가 설치되어있다. 진입정원에는 지하 전시장을 미리 엿볼 수 있는 유리바닥과 수공간이, 옥상정원에는 유리박스가 설치되어있다. 이는 사람들에게는 호기심을, 미술관에게는 채광을 제공한다. 정원의 야외 데크와 수공간에서는 다양한 커뮤니티가 이루어진다.

일상속에서 언제나 휴식과 문화를 즐길 수 있는 미술관이 되었으면 한다.



조회수 149회댓글 0개

관련 게시물

전체 보기

Part_Y

bottom of page